힙합문화는 90년대 들어서면서 가장 주목 받는 유형의 문화로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힙합 패션, 힙합 뮤직, 힙합 스타일, 힙합 댄스등 80년대에는 생각지도 못한 용어와 스타일이 90년대의 문화 전반을 힙합 문화가 이끌어 가고 있다.

그렇다면 '힙합'은 대체 무슨 뜻일까? 먼저 힙(hip)과 합(hop)을 단어적으로 풀어보자. '힙'은 '엉덩이'를 뜻하고 '만세'라는 의미가 있다. 시대적으로도 뜻을 달리 하여서 60년대 에 '히피'를 표현할때의 형용사로 쓰이기도 했으며 90년도에는 '신세대'라는 의미까지도 내포하고 있다. '합'은 60년도에는 '비트족' 이라는 의미로 쓰였고, 재즈가 평가받던 시절에는 '재즈팬'이란 의미로 사용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지식통'이란 뜻의 epster나 '속사정에 밝다'는 뜻의 hep이란 단어와 같은 의미의 속어로 통용되고 있다. 협의적인 의미에서 '합'을 살펴보면, 50년대 로큰롤이 생겨난 이후 미국10대 학생들속 사이에서 크게 유행했던 댄스파티나 춤을 뜻하고, 60년도에는 '변칙적으로 추는 춤'을 뜻한다. 마치 거대한 회오리처럼 휘몰아치는 '힙합'이라는 장르는 음악만을 일컫는 것도 그렇다고 특정한 스타일만을 지칭 하는 것도 아니고, '힙합'이라는 댄스의 한 형태가 기존에 있었던 것도 아니다.

정의를 내린다면 힙합은 흑인으로 부터 형성된 음악과 춤, 패션 그리고 그들의 철학과 생각을 동반한 문화이며 동시에 '라이프스타일을 뜻하는 것이다. 미국 뉴욕의 흑인 할렘가에서 10대들에 의해 흘러 나온 이 특별한 문화조류는 90년대에 들어서면서 전세계 신세대들을 중심으로 패션, 춤, 노래, 의식까지도 지배하는 '힙합 스타일' 이라는 현상으로 나타난다. 할렘이라는 지역적인 한계 때문에 어쩌면 '힙합'은 우울하고 폭력적 이며, 과격하게 보여질 수 있다.

그러나 흑인들은 단순이 이런 암울한 자신들만의 문화를 방치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그들의 천부 적인 음악성과 율동으로 한단계 높은 차원의 대중 문화로 승화시켰다. 이제 '힙합'은 더이상 미국 빈민가에서 떠돌던 그들의 정체도 모를 중얼거림 도 아니며, 따라할 수도 없는 춤도 아니다 우리의 문화 곳곳에서 '힙합'은 그들만이 점유할 수 있는 자유롭고, 솔직하며, 젊은 문화사조로서 10대들을 사로잡는 새로운 흐름인 것이다.

따라서 전문지도자 과정으로서 힙합 이론, Basic, 테크닉, 안무, 티칭법, 걸스힙합 등이
있으며 이론.실기시험 합격자에게는 국제공인 힙합자격증이 부여된다.